한 주 못 봤다고 이렇게 그리울수가..
역시 목요일엔 이 두 남자와 함께해야 진리죠~
한글날에 만난, <주간쌈디>



심기불편하셔서,
들어 올 타이밍 아닌데 자꾸만 치고 들어오시는 편집장님 ㅋㅋㅋㅋㅋ
우린 일리네어 잊은지 오래에요 ^.^
노하지 마세요ㅠㅠ


이번주는 이 분의 날이었죠 ㅋㅋㅋㅋ
그레이~ 이성화씨!!!




예민한 기석씨에게, 예미넴이란 별명을 붙여주시고
ㅋㅋㅋㅋㅋㅋㅋㅋㅋ

보이는 라디오 의무화~를
외쳐주신 성화씨 ㅋㅋㅋㅋㅋ



지금은 개인기 준비 중...
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탄력받아서, 개인기까지 해 주는 센슼ㅋㅋㅋ
무슨 일 있는 거 아니죠....?
그리고, 다 시켜놓고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는 기석씨
ㅋㅋㅋㅋㅋㅋㅋㅋㅋ
훈민그레이, 광그레이 성화씨의 활약,
앞으로 계속 기대 해도 될까요!?

+ 꿈꾸라까지 배달 된 커피~
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^.^